이상천..."공공병원 반납 주장은 장님 코끼리 만지는 격"

이상천..."공공병원 반납 주장은 장님 코끼리 만지는 격"

0

f882ac98bcf2437421076254eaac1902_1653559338_6553.jpg 

 

이상천 후보가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제천지역 후보들이 제천 공공의료 확충 기회를 걷어 찬 이상천 후보 사퇴 주장과 관련해 반박에 나섰다.


이상천 후보는 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이러한 주장은 그동안의 진행과정을 전혀 모르는 장님 코끼리 만지는 주장으로 제천시는 공공병원 대신 중증응급의료센터 및 심뇌혈관질환센터를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먼저 제천·단양 공공의료강화 대책위원회에서는 제천시는 심뇌혈관, 중증외상 응급의료 등 필수 의료를 확충하고, 단양군은 공공병원 건립 추진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천시는 제천·단양 공공의료강화 대책위원회의 제안을 적극 공감하고 제천명지병원과 긴밀히 협의해 중증응급의료센터 및 심뇌혈관질환센터를 지난해 착공해 올해 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이 후보는 “제천명지병원의 중증응급의료센터 및 심뇌혈관질환센터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보건복지부에서 추진 예정인 책임의료기관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상천 제천시장 후보는 열악한 지방재정을 감안해 건립부터 운영까지 막대한 시비 부담 없이 국·도비를 지원받는 의료원 건립은 대찬성이라고 밝혔다.


26일 오전 국민의힘 김창규 제천시장 후보는 보건복지부의 지방의료원, 적십자병원 등 공공병원 확충 계획 수요조사에 제천시가 계획 없음을 통보해 공공의료 확충기회를 잃었다고 주장하며 이상천 후보의 사태를 요구했다.


김상대(elovejc@gmail.com) 기자
[Copyright ⓒ 오마이제천단양,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