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남동 산업폐기물 매립장 재추진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제출

천남동 산업폐기물 매립장 재추진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제출

2

4b5c730021f6f3b68c6bd98ff04e97e7_1602479796_1953.jpg

 (지난 해 8월 원주지방환경청 방문 모습)


지난 2012년 및 2016년 2차례에 걸쳐 제천시 천남동에 추진하려다 사업이 무산되었던 제천엔텍(주)은 산업폐기물 매립장 조성사업 재추진을 위한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지난 8 원주지방환경청과 제천시에 제출했다.

 

제천엔텍㈜의 매립장조성사업 계획은 이번이 세 번째로 지난 2012년 1차 천남동 일대에 지정 및 일반폐기물매립장을 조성하겠다고 밝힌 뒤 원주지방환경청 환경영향평가서 절차를 진행 중 제천시와 시민단체 등의 강력한 반대에 가로막혀 사업진행을 포기 한 바 있다.

 

2016년도 2차로 동일한 부지에 일반폐기물매립장을 조성하려고 사업계획서를 제출 했으나, 소규모환경영향평가 및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등 타법에 저촉되어 제천시로부터 사업계획 부적합 통보를 받고 이에 불복하고 행정소송을 제기했다가 패소한 바 있다.

 

이번에 3차로 추진하는 매립장은 지난 2차례 조성이 무산된 동일한 부지로 사업면적 103,755㎡에 매립용량이 3,430,000㎥로 왕암동 폐기물 매립장의 14배 규모의 대규모 매립장으로 매립고는 103.9m(지하40m, 지상 63.9m)에 달한다.

 

향후 추진 절차를 보면 지난해 환경영향평가 준비서 제출에 이어 금번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이 제출됨에 따라 행정절차에 따라 공고 후, 공람 및 공청회(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제천시민의 의견을 수렴한 후 환경영향평가서를 작성 제출하게 되면 허가기관인 원주지방환경청은 평가서를 검토하고 본 사업계획의 적정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사업자인 제천엔텍(주)은 2012년과 2016년 두 차례에 걸쳐 천남동에 산업폐기물매립장 조성사업을 추진하다 제천시와 시민단체 등의 강력한 반대로 무산되었음에도 지난 8일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제출해 제천 시민과 시민단체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제천시는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서 제출과 관련해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던 사업주가 동일한 부지에 산업폐기물 매립장 조성을 재추진한다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한편 매립장 후보지와 인접하고 있는 제천시자원관리센터는 금년도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20여 개소 발생돼 큰 피해를 당한바 있다. 

김상대(elovejc@gmail.com) 기자
[Copyright ⓒ 오마이제천단양,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쁜사람 10.13 07:00  
그사람들 참 나쁜사람들이다~

제천시 공무원출신이 아직도 하나요?

시의원님은 아니지요?
제천시민 10.13 10:59  
이자들이 제천을 아롬하게 보는구먼
왕암동 매립장사태를 경험한 제천이다.

제천시민 모두가 막아내야 합니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