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제천시 포함 7개 지자체 '특별재난지역' 선포

행안부, 제천시 포함 7개 지자체 '특별재난지역' 선포

1

641cec3031e1f6e6567d9d4861f599f9_1596786957_5793.jpg

제천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정부는 7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7개 지자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국비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선포 지역은 제천시를 포함해 ▲충북 충주, 음성군  ▲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충남 천안·아산시 등이다.


행정안전부는 장기간의 극심한 호우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지자체의 신속한 복구와 피해수습 지원을 위한 중앙정부 차원의 선제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지자체 자체 피해조사 종료되기 전이지만, 행안부가 사전 피해 조사를 실시해 피해가 극심한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것이다.


통상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지자체와 중앙피해합동조사를 거쳐 이루어짐에 따라 통상 2주 이상 소요되지만, 이번에는 3일 간의 긴급 사전 피해조사를 통해 소요 기간을 대폭 단축했다.


이번 '우선 특별재난지역'에 포함되지 않은 피해지역에 대해서도 신속한 피해조사를 실시하고, 대상이 되는 경우 추가로 선포할 계획이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는 피해시설 복구와 피해주민 생활안정 지원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한다.


특히 주택 피해와 농·어업 등 주 생계수단에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생계구호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함께 전기요금 감면 등 각종 공공요금 감면 등의 추가 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지난 3월 코로나19 대확산으로 대구, 경북이 지정된 이후 처음이다.

김상대(elovejc@gmail.com) 기자
[Copyright ⓒ 오마이제천단양,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단양은 08.07 18:38  
제천만큼이나 피해가 큰 단양은
여당 군수 아니라서 빠진거 아닌지 싶다.
뉴스